Tour Bu-San - Yongdusan Park

용두산공원 (Yongdusan Park)

용두산(49m)은 부산 시내에 있는 구릉으로서 부산 3명산의 하나이다.
옛날에는 울창한 소나무 사이로 바다가 보였다 하여 송현산(松峴山)이라 하였다가
그 후 산세가 흡사 용 모양이어서 일본에서 건너오는 왜구들을 삼켜버릴 기상이라 하여 용두산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8 ·15광복 전에는 일본인들이 신사(神社)를 세웠던 산이며, 지금은 척화비·충혼탑·4 ·19의거 기념탑·이충무공 동상 등이 있고, 부산탑이 세워졌다.
6·25전쟁 때는 피난민들이 산꼭대기까지 판잣집을 지었는데 2차에 걸친 대화재로 민둥산이 되었으나, 그후 식림에 주력한 결과
지금은 아름다운 공원으로 가꾸어졌다. 부산항과 영도(影島)가 내려다보이는 경승지이며, 특히 부산탑에서 내려다보는 야경이 아름답다.

1.4km, 차량 6분

Yongdusan Park, one of the most popular mountains in Busan. Yongdusan in downtown Busan, is one of the 3 well-known mountains in Busan.
Its old name is Songhyunsan, which means a mountain has a view of the sea through the dense fine tree forest. Later the name has changed into Yongdusan.
It came from its shape, which is similar to dragon head and people thought it has a spirit to defeat enemies coming over the sea.
During Korea war, displaced people built houses on it even on the top, but 2 times of big fires took all them away making it bald mountain. Since then, fierce efforts to plant trees have created such beautiful park.
The name of the park was once Unam park in the time of the Liberal Party’s ruling but it went back to Yungdosan park after April revolution (1960).
It is a place with beautiful scenery. Especially the night landscape from Busan tower is magnificent.

1.4km away, (Vehicle 6 minutes)

용두산공원 (Yongdusan Park)

용두산(49m)은 부산 시내에 있는 구릉으로서 부산 3명산의 하나이다.
옛날에는 울창한 소나무 사이로 바다가 보였다 하여 송현산(松峴山)이라 하였다가
그 후 산세가 흡사 용 모양이어서 일본에서 건너오는 왜구들을 삼켜버릴 기상이라 하여 용두산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8 ·15광복 전에는 일본인들이 신사(神社)를 세웠던 산이며, 지금은 척화비·충혼탑·4 ·19의거 기념탑·이충무공 동상 등이 있고, 부산탑이 세워졌다.
6·25전쟁 때는 피난민들이 산꼭대기까지 판잣집을 지었는데 2차에 걸친 대화재로 민둥산이 되었으나, 그후 식림에 주력한 결과
지금은 아름다운 공원으로 가꾸어졌다. 부산항과 영도(影島)가 내려다보이는 경승지이며, 특히 부산탑에서 내려다보는 야경이 아름답다.

1.4km, 차량 6분

Yongdusan Park, one of the most popular mountains in Busan. Yongdusan in downtown Busan, is one of the 3 well-known mountains in Busan.
Its old name is Songhyunsan, which means a mountain has a view of the sea through the dense fine tree forest. Later the name has changed into Yongdusan.
It came from its shape, which is similar to dragon head and people thought it has a spirit to defeat enemies coming over the sea.
During Korea war, displaced people built houses on it even on the top, but 2 times of big fires took all them away making it bald mountain. Since then, fierce efforts to plant trees have created such beautiful park.
The name of the park was once Unam park in the time of the Liberal Party’s ruling but it went back to Yungdosan park after April revolution (1960).
It is a place with beautiful scenery. Especially the night landscape from Busan tower is magnificent.

1.4km away, (Vehicle 6 minutes)